TRIPS

Aramasa Shuzo, Cosmos, 2022

오테마치의 CYCLE은 긴자 이마데야에서 아라마사를 공급받는다. 메뉴에는 두 종류밖에 올라와 있지 않지만, 재고 상황에 따라 다른 종류도 등장하곤 하는데, 그래, 지긋지긋한 그 일본술의 축복이자 저주, 아라마사에 대해 따지고 들어볼 시간이 되었다. 뭇 한국인들이

KEI Collection Paris - 2024년 봄

일본인, 아니 비서양인 최초로 파리에서 3성의 금자탑을 세우며 현재까지도 파리의 씬에서 가장 주목받는 요리사로 군림하고 있는 고바야시 케이의 요리는 정작 일본에서는 만나보기 쉽지 않았다. 시즈오카에 메종 케이가 있기는 하지만 위치가 시즈오카라는 사정이 우리를

니혼바시 이즈모야 미츠코시점 - 지상 최강의 아침식사

이즈모야, 괜찮은 카바야키 가게라고 생각한다. 도쿄에 있으니 당연히 도쿄식, 그 중에서도 상당히 찌는 듯 부드러운 식감에 양념 역시 강하지 않아, 과연 노년들이 즐기는 옛맛이라는 생각도 들지만 옛스러운 고집은 한껏 덜어내고 백화점 식품코너의 합리성으로

겐다이사료우 긴자 후게츠도 - 2024년 겨울

도시와 무역이 발달하며 외식업이 산업이 된 역사는 길지만, 음식이 사먹는 것이 된 것은 인류의 그 어느 시대보다도 지금이 가장 번창한 듯 하다. 덕택에 몇몇 요리사는 대중예술가와 같은 지명도를 누리기도 하며, 그 거대한 산업에

LUGDUNUM Buchon Lyonnais - 2024년 겨울

한국에서 개최된 아시아 50 베스트 행사장을 수놓은 표어는 한국의 맛과 서울의 맛이다. 서울과 한국 사이의 정치적 긴장감에 대한 이해가 닿은 것일까? 적어도 음식에서만큼은 아직 수도권 만능주의가 통하지 않는 듯도 하다. 물론 한국 음식이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