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 티지 - KRW 7000

라 티지 - KRW 7000

파티세리 트릴로지였던 라 티지에서 7000원짜리 아이스크림을 사먹은 날이었다. 어쩌다보니 아이스크림 한 컵이 7천원이라고 해도 이제 놀랍지 않다. 망고 빙수는 KRW 100000에 육박하지 않는가? 하지만 망고 빙수도 아이스크림도 같은 문제에 시달린다. 가격이 얼마냐가 문제가 아니라, 그래서 어떻게 만들었는지가 중요하다. 3천원짜리 스쿱에도 살아가는 예술이 있을 수 있고 10만원짜리 빙수도 하나의 거대한 농담으로 남을 수 있다.

물가가 잔인한 시대라지만 아이스크림 전문점, 개중에도 일부만이 이런 가격을 표방한다. 남이 치켜세우건 자기가 자기를 그렇게 생각하건 높은 기댓값을 반영한 가격이다. 라 티지의 매장 내부 공간은 여타 아이스크림 가게들과 같이 거의 의미가 없으므로 가격에 대한 무게는 더욱 올라간다. 갑자기 왜 이 케이크 가게는 아이스크림을 이런 가격에 내놓았을까?

아이스크림을 만들 줄 몰라서건 만들기 위한 인프라를 갖추기가 싫어서건 서울에서 현대적인 프랑스 디저트(고전적인 프랑스 디저트를 하는 곳은 아예 없기 때문이다)를 내놓는다는 곳 중에서 아이스크림을 채용하는 곳은 메종 엠오가 거의 유일하고, 유의미했다. 레스케이프의 르 살롱(지금은 무려 스타벅스가 되었다. 스타벅스!!!)에서 염가의 아이스크림을 내는 등 나름 확장도 시도했으니 공장도 있을지 모른다. 그러나 엠오는 대기업이랑 친할지언정 딱히 국내의 제과업계에 어떤 바람을 이끌지는 않았으므로 방배동 매장의 아이스크림 컵은 그렇게 조용히 묻혔다.

그렇다면 라 티지의 아이스크림은 변화를 이끌 기수가 될 수 있었나? 별도의 플레이팅 없이 컵에 눌러 담아 뚜껑을 씌우는 설정에서 다르고, 그럼에도 더 높은 가격이라는 점에서 다르지만 새로움은 없었다. 보관 온도가 젤라또라고 부르는 것들에 비해 조금 높은지 덥지 않은 날이었음에도 먹는 중간부터 녹기 시작해 컵에 약간의 잔여물이 고였고-나는 평소보다도 정말, 정말 빨리 먹었다. 매장이 마감 직전이었기 때문에- 코코넛 향은 미약했다. 물론 한국에서 가장 tricky한 재료 중 하나가 코코넛이라고 하지만, 날 코코넛이 아니라 코코 로페즈부터 써니 코코 등 진득한 향을 보여주는 가공품들이 자리잡고 있다. 물론 흑임자와 코코넛 모두 식물성 지방을 신경써야 하기에 코코넛 향을 끌어올리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 되겠지만, 7천원이라면 그래야 하지 않겠는가? 아이스크림의 질감은 쿠키 앤 크림을 모사하고 있었는데 나쁘지 않았지만 반대로 크게 재미있지도 않았다. 유크림의 지방과 깨 종류의 식물성 고소함은 뉘앙스가 다를 수밖에 없는데 이에 대해 아주 특별한 답이 있지는 않았다.

나는 이 아이스크림을 끝내며 이제는「라 티지」가 된 이 가게의 방향이 무엇인지 갈피를 잡을 수가 없었다. 한국에서 거의 보이지 않던 투르비용 모양을 내거나 가끔 재밌는 허브 터치를 보여주는 등 나름대로의 존재의의를 가지고 있던 곳이지만 트릴로지 시절 피에르 에르메 라운드 다음이 무엇인가에 대한 답이 이 안에 담겨있다면 나는 우려스럽다고 할 수 밖에.


「라 티지」 같이 보기